협의회 소식

협의회 소식

홈으로 홈으로 > 소통공감 > 협의회 소식

[보도]국립경주박물관, ‘2017년 경상북도박물관워크숍’ 개최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유병하)은 (사)경상북도박물관협의회(회장 변숙희)와 함께 11월 23일부터 24일까지 ‘2017년 경상북도박물관워크숍’을 고령 대가야박물관에서 개최한다.

 

 

경북도 내 박물관 및 미술관, 대학 박물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이번 행사는 도내 박물관의 위상을 높이고 문화기반 확충과 상호 발전을 도모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경북도 박물관 홍보와 발전방안을 위한 ‘SNS를 활용한 박물관·미술관 홍보 전략’과 ‘지역공립박물관 운영과 활성화 방안’, ‘국립경주박물관의 지진 대응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강연과 기관별 운영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첫 번째 강연 주제인 “SNS를 활용한 박물관·미술관 홍보 전략”에서는 국내 기관 및 해외 사례를 참고해 지역박물관 홍보의 취약점과 활성화 방법을 모색하고 SNS홍보를 통해 지역 박물관이 자체적으로 관람객을 유도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소개하고자 한다.


두 번째 주제 강연인 “지역공립박물관 운영과 활성화 방안”에서는 경상북도 지역 공립박물관의 한 사례로 대가야박물관의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21세기의 新성장 동력의 하나인 지역문화를 찾기 위한 박물관의 건립과 운영을 통한 정체성 확립과 관광산업 활성화 등을 생각해 보고자 한다.

세 번째 강연 주제인 “국립경주박물관의 지진 대응과 향후 과제”에서는 작년 경주 지진(2016.9.12.) 이후 현재까지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지진대응을 위한 그 동안의 노력과 대응체계의 정비에 대해 소개하고, 최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2017.11.15.)의 실제 대응 내용을 공유하면서 관람객 안전과 전시품 피해 방지를 위한 박물관의 지진 대비 방안을 함께 모색해 보고자 한다.

경북도에는 총 65개의 박물관과 11개의 미술관이 운영 중이며 국내외 관광객들에게는 우수한 관광자원으로 수준 높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도민에게는 훌륭한 문화기관으로 삶의 질을 더하고 있다. 경북도 박물관과 미술관의 새로운 미래가 논의될 이번 자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유병하)은 (사)경상북도박물관협의회(회장 변숙희)와 함께 11월 23일부터 24일)까지 ‘2017년 경북도박물관워크숍’을 고령 대가야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